건물주들의 직접거래

요즘은 거래를 에이전트를 통하지 않고 건물주들간에 직접적으로 거래를 하는 경우를 종종 보게된다. 하지만 옆에서 지켜본 바로는 그리고 독자들에게 받는 전화의 내용과 횟수를 보면 대부분의 거래에 문제가 발생이 되고 벽에 부딪히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리고 대부분의 문의전화 내용은 부동산 전문 변호사에게 상의할만큼 문제가 심각한 것들이 대부분이고, 그 정도까지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조차 못느끼고 계시는 분들이 대부분이기도 하다. 그도 그럴것이 그 정도까지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미연에 방지를 못했던것은 아마 부동산에 대한 전문지식이나 법적인 지식이 모자라서 그런 경우가 생길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왜 건물주들이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것을 알면서 직접 거래를 시도할까? 거의 대부분의 경우에는 에이전트에게 지불해야 하는 커미션때문일 경우가 많고, 경우에 따라서는 건물주가 거래 경험이 많아서 그리고 주위에 그 딜을 진행시킬 수 있는 인력이 충분히 갖추어 졌을때는 직접적인 거래를 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했듯이 대부분의 경우는 에이전트에 대한 커미션 때문일 경우가 대부분이다. 실제의 예를 들어보자.

 

어느 분이 하루는 전화를 하셔셔 현재 건물주인 자신과 바이어가 직접 딜을 하고 계신데, 문제가 발생을 하셨다는 얘기를 하셨다. 문제는 이러했다. 처음부터 바이어는 건물주에게 직접 접근을 하였고 바이어의 요구사항은 에이전트 없이 딜을 진행시키자는 것이었고 이에 셀러도 에이전트에 대한 커미션을 줄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여 건물주와 바이어는 딜을 진행시켰다. 물론 에스크로도 오픈을 했고 딜을 진행시키고 있는 과정이었는데, 이제 에스크로를 크로징 할 단계에 와서 바이어가 자꾸 에스크로를 크로징하는 시점을 미루면서 이 핑계, 저 핑계를 댄다는 것이다. 거기에다 셀러인 건물주는 딜을 시작한지 한 6개월이 지난 상황이라 자신의 건물에 대한 가치가 그동안 4~5만불은 더 올랐다고 생각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통상적으로 생각하기에는 에스크로를 크로징 할 시점을 처음에 에스크로 오픈할 때 지정을 해놓았으니 그 시점을 이행하지 못한 바이어를 이 딜에서 계약을 취소시킬 수 있지 않냐는 질문이 생길수 있는데 현실적으로는 셀러가 일방적으로 에스크로를 취소할 경우에는 문제가 더 생길수 있는 소지가 있고, 여기서는 셀러가 에스크로 오피서에게 건물을 팔기를 포기했다고 하면 아마 계약이 포기될 수도 있겠지만, 만약에 이 바이어에게 그렇게 얘기하여 에스크로를 취소하고 나서 다른 바이어에게 판다면 그것도 문제가 된다. 여기서 셀러가 당면한 문제는 건물은 팔고 싶고 현재의 바이어와는 계약을 진행시키고 싶지가 않는다는 것이 제일 큰 문제인 것이다. 셀러는 이제는 현재의 바이어를 믿을 수가 없고, 거기에다 건물의 가격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진짜 딜레마에 빠져있다. 그렇다면 과연 셀러는 이런 문제들을 미연에 방지할수가 있었을까? 대답은 물론이다. 무엇보다도 셀러는 에이전트에게 지불할 커미션 때문에 이런 문제가 생겼고, 건물을 팔고 싶어도 딜의 진행이 안되고, 가격을 더 받고 팔고 싶지만 그것도 여의치가 않고, 무엇보다도 현재의 바이어와 딜이 꼬여있는 상태라는 것이다. 다음 번에는 과연 이 셀러가 에이전트를 통해서 커미션을 몇푼 주고 이 딜을 진행시켰다면 얼마나 다른 결과를 초래할수 있는지를 알아보도록 하겠다.